Home > 커뮤니티 > 사진산책
의자
writer : 박미수 (mulgasoo) date : 2009-06-02 14:15:40 hit:10307
File #1 : 32.jpg

집에서 출근하는 길에 나무의자가 하나 눈에 띈다.
국민학교 시절 앉았던 의자만큼이나 오래 된 의자 같다.
거기 앉으면 추억 속에 잠길 것 같은 생각이 든다.
비바람을 맞고 먼지가 앉아서 앉았다가는 칠칠치 못하다고
아내한테 혼날 것 같기도 하고 해서 늘 그냥 지나친다.
앉고 싶지만 앉지 못하는 내 모습을 보면서
불현듯 하나님도 나에게 일하고 싶지만 일하실 수 없는
그런 마음을 가지고 계시지 않았을까. 싶은 마음이 들었다.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셔서 예수님을 내어주면서까지 사랑하신 분이라
나를 통해 일하시기를  꺼리시지 않겠다는 마음이 든다.
다만 나의 연약하고 추한 육체에 기대를 거시지 않고
하나님의 능력으로만 일하시겠다 싶다.
더러운 것에 찌들어 있고, 부러진 다리를 가진 의자에 앉을 사람이 없듯이
하나님도 나에게 일을 맡기고 쉴수 없으시므로 성령을 주시고
그 성령에 기대를 두시고 일하시겠구나... 싶다

IP Address : 124.♡.111.♡
- memo name pass
XxfULDOKP8 붉은색으로 표시된 글자를 입력해 주세요.
Total : 20 articles, Page : 1/1
no subject writer date hit vote
의자 박미수 2009-06-02 10307 1898
19 문구멍 박미수 2009-04-27 11204 1986
18 잡초 같은 나 박미수 2009-03-30 10897 1880
17 들꽃의 아름다움 박미수 2009-03-05 11187 1944
16 해바라기 박미수 2009-03-05 10956 2137
15 못생기고 상처나 꽃이라도 박미수 2008-10-21 11660 2168
14 박미수 2008-10-21 6528 1161
13 감동적인 춤사위 박미수 2008-07-25 6853 1368
12 꽃이 피는 것은... 박미수 2008-07-25 7056 1444
11 봄을 느끼며 박미수 2008-05-01 7414 1507
10 믿음의 날개 박미수 2008-05-01 7594 1540
9 돌탑 박미수 2008-02-18 7380 1576
8 눈으로 덮인 무덤 박미수 2008-01-10 7967 1621
7 태백산 등산 박미수 2007-11-26 7599 1579
6 박미수 2007-10-25 7593 1661
5 무서운 병 박미수 2007-09-21 7415 1554
4 두리안 박미수 2007-08-20 7536 1555
3 구름의 정체 박미수 2007-07-31 7267 1608
2 녹색잎 류제형 2007-06-30 9205 1860
1 두려움 박미수 2007-05-18 7631 154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