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사진산책
믿음의 날개
writer : 박미수 (mulgasoo) date : 2008-05-01 09:09:28 hit:7379
File #1 : 31.jpg

어릴 적에 마당에 노는 참새나 장독대에 앉아 있는 새들을 보면
잡고 싶어서 뛰어갔지만 한번도 잡지 못했다.
지금도 공원에 가면 비둘기를 쫒는 어린 아이들을 자주 본다.
새가 뛰뚱거리고 걸어다니는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잡고 싶은 충동을 일으킨다. 그러나
새가 날개를 펴고 날면 그것을 잡고 싶은 마음은 사라져 버린다.
지금은 참새를 쫒는 헛될 일은 안한다.
그리스도인이 땅에 매여 살면 사단이 늘 쫒아와서 괴롭게 한다.
그러나 믿음의 날개를 펴면 사단은 그저 바라볼뿐이다.
이세상의 것은 한가지를 염러하면 그 한가지뿐만 아니라
꼬리에 꼬리를 물고 염려가 생긴다.
지금 내 아들의 모습을 보고 걱정을 해 보았다. 점점 그 염려꺼리가
커지고 답답해지고 '어찌할꼬...' 하는 마음이 생겼다.
믿음을 가지는 순간 그 염려의 사슬에서 벗어날수 있었다.

IP Address : 124.♡.111.♡
- memo name pass
l9hAE3gFTO 붉은색으로 표시된 글자를 입력해 주세요.
Total : 20 articles, Page : 1/1
no subject writer date hit vote
20 의자 박미수 2009-06-02 9785 1831
19 문구멍 박미수 2009-04-27 10693 1915
18 잡초 같은 나 박미수 2009-03-30 10402 1809
17 들꽃의 아름다움 박미수 2009-03-05 10680 1875
16 해바라기 박미수 2009-03-05 10440 2049
15 못생기고 상처나 꽃이라도 박미수 2008-10-21 11167 2096
14 박미수 2008-10-21 6346 1126
13 감동적인 춤사위 박미수 2008-07-25 6642 1330
12 꽃이 피는 것은... 박미수 2008-07-25 6863 1412
11 봄을 느끼며 박미수 2008-05-01 7222 1483
믿음의 날개 박미수 2008-05-01 7379 1500
9 돌탑 박미수 2008-02-18 7235 1545
8 눈으로 덮인 무덤 박미수 2008-01-10 7715 1581
7 태백산 등산 박미수 2007-11-26 7415 1548
6 박미수 2007-10-25 7448 1628
5 무서운 병 박미수 2007-09-21 7252 1520
4 두리안 박미수 2007-08-20 7354 1520
3 구름의 정체 박미수 2007-07-31 7082 1577
2 녹색잎 류제형 2007-06-30 9001 1818
1 두려움 박미수 2007-05-18 7459 1504
1